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정보 법안, 표현 자유 침해'


지난 6월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벌어진 반정부시위. (자료사진)

지난 6월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벌어진 반정부시위. (자료사진)

이라크 정부가 마련한 새로운 사이버범죄 관련 법안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함으로써 국제법에 위반된다고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가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오늘(12일) 보고서를 통해 새로운 법안이 언론인과 내부고발자, 운동가들에게 위협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사이버범죄 법안은 당국자들이 정부나 사회, 종교적 측면에서 유해하다고 간주하는 내용을 표현한 사람들을 처벌할 수 있게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는 이라크 의회가 법안 통과에 앞서 이 같은 조항을 제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