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사업가, 국방 정보 대북 제공 파문

  • 김연호

지난해 일본 해상지위대와 미 해군의 합동 훈련. (자료사진)

지난해 일본 해상지위대와 미 해군의 합동 훈련. (자료사진)

일본에서 사기 혐의로 조사를 받던 용의자가 북한 측으로부터 돈을 받고 일본의 외교와 방위 문제에 관한 정보수집을 해줬다고 진술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11일 일본 효고현에서 운송회사를 경영하는 요시다 세이치 씨가 중소기업 지원제도를 악용해 한 재단법인으로부터 1천만엔, 미화 약 12만 달러를 융자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지난 달 말 체포된 요시다 씨는 특히 경찰 조사 과정에서 융자금 일부를 북한 군 관계자로부터 의뢰 받은 정보수집 활동에 썼다고 진술했습니다.

요시다 씨는 지난 2008년 이후 20여 차례에 걸쳐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방문해 현지에서 북한 군 관계자와 접촉했고, 정보수집 활동의 대가로 지금까지 모두 25만 달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에 압수된 요시다 씨의 컴퓨터에서는 북한 군 관계자로 보이는 인물과 주고 받은 전자우편 뿐만 아니라 일본 자위대와 주일미군에 관한 보고서도 발견됐다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요시다 씨는 주로 미-일 방위협력에 관한 일반서적과 정부간행물, 북한 관련 서적 등 공개정보를 분석해 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요시다 씨의 자택에서 압수한 자료들 가운데 비공개 정보는 발견하지 못했지만 불법적인 정보수집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