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OECD "2013년까지 실업률 고공행진''


앙헬 구리아 OECD사무총장. (자료사진)

앙헬 구리아 OECD사무총장. (자료사진)

전 세계 경제 대국들이 내년까지 높은 실업 상태에 놓일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의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는 10일 34개 회원 경제 대국에서 내년까지 모두 4천800만명이 실업 상태에 놓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OECD는 또 1천400만개의 새 일자리가 만들어져야만 이들 선진국들이2008년 금융 위기 이전과 같은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앙헬 구리아 OECD사무총장은 “불황 이후 취약한 경제 활동으로 인해 충분한 수의 일자리가 만들어지지 못했다”며 “지금의 경제 활동은 다시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OECD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월 34개 회원 국가들의 실업률은 7.9%에 달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말 실업률은 8%까지 오르고, 내년 4/4분기말 까지도 7.7% 밖에는 내려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OECD 보고서는 이와 함께 미국의 실업률은 현재 8.2%에서 내년 말이면 7.4%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유로화 사용 17개국의 실업률은 11.8%까지 치솟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