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난 특사, 시리아 사태 심각성 경고


10일 테헤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가진 코피 아난 유엔 특사(왼쪽)와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외무장관.

코피 아난 유엔 특사는 시리아 사태를 해소하는데 실패하게 되면 상상할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아난 특사는 10일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외무장관과 시리아에서 평화안 이행을 위한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눈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란은 중동지역에서 가장 강력한 시리아의 동맹국입니다.

아난 특사는 이란 정부가 자신의 이 같은 노력에 협조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이란 정부가 시리아 문제의 평화적인 해법을 위해 계속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아난 특사는 현재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누리 알 말리키 총리와도 시리아 사태에 관해 논의하고 있습니다.

한편 러시아의 인테르팍스 통신은 러시아 북부 함대 소속 전함들이 지중해와 흑해에서 전투 훈련을 실시하기 위해 흑해 전투 부대와 합류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또 러시아 전함 한 척 이상이 시리아로 향할 것이라는 보도도 있습니다.

서방 국가들은 러시아가 시리아와의 군사적 유대를 끊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의 한 관리는 9일 시리아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러시아는 시리아에 무기를 판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XS
SM
MD
LG